SIGN UP SIGN IN ENGLISH

TOP

NEWS MEDIA > 뉴스

보도자료
상세보기
[2021] 국제게임전시회 ‘지스타 2021’, 방역과 안전을 최우선으로 본격 준비에 돌입

작성일: 2021-09-15

- 안전한 오프라인 전시회 개최를 최우선 목표로 설정

- 거리두기 4단계에 기준한 방역 수칙 준수 하에 현장 운영 준비

- 벡스코 야외광장을 방역 시작 단계로 설정, 전시장 외부까지 확대 방역

- 확진자 방지 및 발생 시 효과적 대응을 위한 입장 단계 설정

- 924() 참가 신청 마감, 9월 말 접수 결과 및 주요계획 발표 예정

 

지스타조직위원회(위원장 강신철, 이하 조직위)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를 고려한 지스타 2021’ 현장 운영에 대한 기본 계획을 공개했다.

 

조직위는 오프라인 지스타 이벤트를 기다려온 방문객과 팬들을 만나기 위한 참가사 모두가 안심하고 참여 할 수 있는 전시회를 만들기 위하여 방역과 안전을 최우선 목표로 본격적인 행사준비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지스타 개최 시기(11)의 거리두기 단계를 섣불리 예측하지 않고 현재의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의 방역수칙을 적용함으로써 준비 과정의 불확실성은 최대한 배제한다는 계획이다. 따라서 시설면적 61명의 참관객 수용 및 해당 기준 따른 내부 체류인원 수 통제, 부스 내 상주인력의 행사 시작일 기준 3일 이내 PCR 검사 의무화 또는 백신 접종여부 확인 등 강화된 전시회 및 박람회의 정규 수칙이 모두 적용된다.

 

핵심적으로는 방역 활동의 강화를 위하여 지스타 2021’이 개최되는 부산 벡스코의 야외광장을 방역의 시작 단계로 설정한다. BTC 전시가 운영되는 제1전시장을 진입하는 야외광장 3면 전체를 통제하고 3면의 출입구에서 티켓 확인, 발열체크, 전자출입명부(또는 안심콜)를 진행한다. 그리고 제1전시장 출입 시 다시 한 번 발열체크와 함께 개인 소독을 진행하고, 전시장 출입구에서 최종적으로 바코드 태깅 후 내부 체류인원 관리 시스템에 따라 입장하는 구조를 따른다.

 

그뿐만 아니라 모든 참가 부스 별로도 전자출입명부를 도입할 예정으로 이를 통해 전시장 내부 역시 체계적으로 관리함으로써 확진자 방문 등 전시기간 중 발생할 수 있는 돌발 상황에 대해 효과적으로 대응한다는 계획이다.

 

한편 지스타 참가사 신청은 924()까지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진행(, 기한 이전이라도 신청 가능 부스 소진 시 접수 마감)되며, 9월 말 신청 결과와 함께 주요 행사 계획들을 발표 할 예정이다.